은행

윤종규 KB금융 회장 "英기업과 녹색투자 분야 협력"

윤종규(오른쪽)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과 게리 그림스톤 영국 국제통상 및 에너지·산업전략 부장관이 3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녹색투자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 발전과 함께 금융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신재생에너지 선도국가인 영국과 KB금융이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제공=KB금융



KB금융그룹은 3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윤종규 회장이 게리 그림스톤 영국 국제통상 및 에너지·산업전략 부장관,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를 만나 신재생에너지 등 녹색투자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윤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 발전과 함께 금융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신재생에너지 선도국가인 영국과 KB금융이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B금융그룹은 지난해 79억4000만달러(약 9조8503억원) 규모의 녹색 프로젝트 투자를 주관했다. 이 가운데 태양광·풍력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프로젝트 규모는 28억2000만달러(약 3조4984억원)에 달한다. 아울러 지난해 9월 영국 로이드뱅킹그룹과 신디케이트론 공동투자를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영국 내 투자금융(IB)과 자본시장 부문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박성호 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