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외교·안보

[서울포럼 Live] 현실로 다가온 '스타워즈'…"한국도 우주군 창설해야"



파스칼 에렌프로인드 국제우주연맹(IAF) 회장과 김종암 한국항공우주학회 회장이 1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2’에서 대담을 마친 후 메타버스로 참석한 참석자들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성형주 기자


16일 서울 광장동 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리는 ‘서울포럼 2022’ 둘째 날 세션2에서는 서은숙 메릴랜드대 물리학부 교수와 송경민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장의 강연이 진행된다. 우주개발을 위한 인재 양성과 투자, 신성장 동력으로서의 한국판 스페이스X 구축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된다. 서 교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우주선 검출기를 설치하는 ‘아이스 크림(ISS-CREAM)’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다. ISS-CREAM 프로젝트는 학계와 나사가 협업을 이룬 사례로 서 교수는 우주개발에서 정부·기업·학계의 유기적 협업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송 회장은 스페이스X 사례를 통한 민간 우주기업의 혁신에 관해 강연한다.


세션3에서는 최성환 공군 우주센터장, 권병현 LIG넥스원 부사장이 강연자로 나서 안보 강화 측면에서의 우주개발을 논의한다. 한국의 우주안보 현주소와 우주개발이 안보·국방에 어떤 효과를 가져다주는지 심층 토론한다. 강연자들은 우주산업이 국가 안보의 미래 핵심이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