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4m '신비의 물고기' 잡혔다…과학자들도 놀랐다[영상]

메콩강 길이 4m·무게 300㎏ 가오리 잡혀

역대최대 민물고기…293kg 메기 기록 깨

가오리 잡은 주민엔 77만원 보상금 지급

캄보디아 메콩강에서 길이 약 4m, 무게 300㎏에 달하는 민물가오리가 잡혀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가 됐다. AP연합뉴스


캄보디아 메콩강에서 길이 약 4m, 무게 300㎏에 달하는 민물가오리가 잡혀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가 됐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해당 민물가오리는 지난 13일 캄보디아 북동부 스퉁트렝 인근에서 잡혔다. 현장에서 낚시를 하던 주민 12명은 즉시 미 국제개발처(USAID)가 지원하는 '메콩의 경이(Wonders of the Mekong)' 프로젝트 담당 연구진에게 연락했고 관계자들에 의해 역대 가장 큰 민물고기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메콩의 경이’ 측은 캄보디아 수산청과 협력해 지역 어부들이 거대어 혹은 멸종위기어를 잡을 시 연구원들에게 보고하도록 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날 포획된 암컷 가오리의 무게는 300㎏이었고 폭은 2.2m, 주둥이에서 꼬리까지의 길이는 약 4m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2005년 태국 북부 상류에서 잡혔던 293㎏짜리 자이언트 메기의 ‘최대 담수어’ 기록을 깬 것이다.

관련기사



캄보디아 메콩강에서 길이 약 4m, 무게 300㎏에 달하는 민물가오리가 잡혀 세계에서 가장 큰 민물고기가 됐다. 메콩의 경이(Wonders of the Mekong) 유튜브 캡처


당시 조사에 참여했던 과학자들은 “엄청난 크기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며 해당 가오리에게 ‘보라미(Boramy)’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또 과학자들은 보라미를 방생하기 전 그의 꼬리 부근에 전자 장치를 삽입했다. 이는 앞으로 1년 동안 보라미의 행동 관찰과 위치 추적을 통해 메콩강 회유 경로를 조사하기 위함이다.

‘메콩의 경이’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현지 주민들이 가오리를 풀어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성인 남성 6~7명이 대형 방수포 위에 올려진 가오리를 물가로 끌어내려 보내주는 모습이 담겼다.

가오리를 처음 잡았던 주민에게는 600달러(약 77만원)의 보상금이 주어졌다.

한편 메콩강은 티베트고원에서 중국, 미얀마,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을 거쳐 흐른다.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곳이지만 남획과 댐 건설, 환경오염 등으로 생태계가 위협받는 상황이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