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OO해봤냐?"·"맞짱 뜰래?"…성희롱·폭언 軍 간부의 최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연합뉴스


한 육군 부대에서 행정보급관이 장병들에게 성희롱성 발언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폭언과 성희롱을 일삼는 행정보급관의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모 사단 예하 부대에서 복무 중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장병은 "행정반에서 한 병사가 작업을 하던 중에 사소한 실수가 있었다"며 "행보관 B씨는 칼 심이 나오지 않은 커터칼로 병사의 옆구리를 찔렀다. 칼 심이 나와 있지는 않았지만 끝이 뾰족하기 때문에 이 병사는 상처도 조금 입었다. 하지만 B씨는 당황해하는 병사의 반응이 재밌다는 듯 웃으며 장난으로 무마시켰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A장병은 "B씨는 병사 인적 사항을 보던 중 오류로 인해 가족 사항이 기재되지 않은 병사에게 '00아 너 고아야?'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했다"며 "B씨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나 긴장되는 상황에서 말을 더듬는 장애가 있는 병사를 모두가 보는 앞에서 놀림거리로 만들었다"고도 적었다.

관련기사



A장병은 또한 "종기 수술로 휴가를 내서 갔다 오겠다는 장병에게 종기 수술은 별거 아니다"며 "'포경 수술 안 해봤냐? 너 자포(자연포경)냐' 라며 성희롱을 했다. 신병 전입으로 신병과 면담을 하던 도중 다짜고짜 자위해 봤냐고 물어봤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A장병은 "B씨는 휴가에서 복귀한 병사와 면담을 하던 중 머리카락 정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너 지금 개기냐? 계급장 떼고 맞짱 뜰래? 내가 너 하나 못 죽일 것 같냐'라는 폭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여기에 덧붙여 A장병은 "지금까지 B씨가 상급자이기 때문에 한마디도 하지 못했다"며 "B씨는 상급자의 권위를 이용해 용사의 인권을 짓밟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A장병은 "B씨는 밤낮으로 헌신하며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군 간부와 용사들을 도와야 하는 행정보급관이었지만 이런 역설적인 행태를 했다"면서 "이 글을 통해 B씨를 고발해 다른 병사들의 피해를 막고자 했다"고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부대 측은 B씨를 대원과 분리한 뒤 감찰 조사를 실시한 뒤 일부 내용이 사실인 걸 확인했다.

부대 측은 "관련 법규와 절차를 바탕으로 조치를 취하는 중"이라며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병사에게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