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팔 흔들흔들' 김건희에…박지원 "하도 뭐라해 주눅든듯" [영상]

김 여사, 스페인 국왕 부부와 만찬서 주춤거리자

박지원 "숙달 되면 익숙해질 것" 격려도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가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NATO 캡처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가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NATO 캡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인사하는 모습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주눅이 든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29일 오후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전날 윤 대통령 부부가 나토 정상회담 환영 만찬 때 주최자인 스페인 국왕 부부와 인사하는 과정에서 김 여사가 다소 어색한 동작을 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의전이 굉장히 어렵다"며 "스페인 국왕 부부와 윤 대통령, 김 여사가 사진을 찍는데 윤 대통령은 중간(국왕과 왕비 사이)으로 딱 잘 가셨고 김 여사는 나가려고 하니까 국왕이 옆으로 안내를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일본에서 김 여사가 악수하는 모습을 지적하기도 했다"라며 "하도 영부인이 뭐 어쩐다저쩐다 하니까 좀 주눅도 든 것 같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앞서 지난 28일 윤 대통령 내외가 왕궁에 들어선 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는 만찬장 공식 포토존(촬영 구역)에서 윤 대통령 내외를 반갑게 맞았고 네 사람은 서로 악수를 나누고 기념 촬영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가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NATO 캡처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가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NATO 캡처


이 과정에서 김 여사는 국왕 부부와 악수 후 팔을 약간 흔들 흔들 거렸고 기념 촬영에서는 자리를 못 찾아 주춤거리는 등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스페인 국왕 부부는 주춤하는 김 여사에게 친절히 자리를 안내했고 무사히 펠리페 6세 옆으로 간 김 여사는 침착하게 사진 촬영을 마쳤다.

이 모습을 접한 이들은 "김 여사 식은땀 줄줄 흐르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 듯", "사람들이 하도 말이 많으니 행동이 조심스러운가 보다", "뭐 좀 어색하지만 김 여사 잘 하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박 전 원장은 "정치하는 사람들도 그렇고 신부님이나 목사님이나 스님들도 맨 처음 설교, 강론 등 이런 차례가 굉장히 어렵다"며 “(김 여사도) 숙달되면 잘하실 것이다. 낫 배드(Not bad)”라고 격려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