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워터파크 배수구에 3세 아이 팔 빨려 들어가…父가 구조[영상]

3세 남아 중상으로 치료중

부모 "고소장 접수 완료"

수영장에서 놀던 아이의 팔이 배수구로 빨려들어가 아버지가 구조하고 있다. KBS방송화면 캡처수영장에서 놀던 아이의 팔이 배수구로 빨려들어가 아버지가 구조하고 있다. KBS방송화면 캡처


대구의 한 워터파크에서 3세 아이의 팔이 배수구에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워터파크를 방문한 3세 남아 A군은 수영장에서 놀던 중 배수구에 팔이 빨려 들어갔다. 이를 발견한 A군의 아버지는 간신히 아이를 끌어올려 수영장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수영장에서 놀던 아이의 팔이 배수구로 빨려들어가 아버지가 구조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수영장에서 놀던 아이의 팔이 배수구로 빨려들어가 아버지가 구조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당시 워터파크의 지름 8cm 배수구 덮개는 덮여있어야 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안전망을 막지 않은 채 열려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물놀이장 현장 관리 책임자 등 관계자들을 조사 중이다.

현재 A군은 찰과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으며 A군의 부모는 지난 27일 워터파크 관계자 등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분석할 것”이라며 “고소인 등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