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개 식용' 종식 논의, 결국 무기한 연장…"종식 시기에 대한 이견 커"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 운영기간 무기한 연장

지난해 12월 출범한 이후 여전히 합의 못 이뤄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11월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케이-펫페어 일산' 행사에 참석해 애견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11월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케이-펫페어 일산' 행사에 참석해 애견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에도 개 식용 종식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 개 식용 문제를 다루는 사회적 논의체의 운영 기간이 무기한 연장된 것이다.



4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이하 위원회) 운영을 지속하기로 했다”라며 “기한은 별도로 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국무조정실과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위원회는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꾸려졌으며, 환경부와 식약처 등 관계 부처와 동물보호단체·육견업계·외식업계·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위원회는 지난 4월 운영기간을 두 달 연장한다고 밝혔는데, 이번에는 기한을 따로 두지 않고 운영을 연장한다고 발표한 것이다.

위원회는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이라는 인식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라면서도 “다만 종식 시기와 종식을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에 대해서는 아직 이견이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종식 시기를 두고 이견이 크다. 개 사육농가 측은 앞으로 15년간 유예기간을 둬야 한다고 주장하고, 동물보호단체는 8~10년 정도가 적당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개 식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윤 대통령은 “(개 식용을) 개인적으로는 반대한다”라며 “다만 국가 시책으로 하는 것은 많은 분의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 역시 최근 “경제 규모가 있는 나라 중 개를 먹는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뿐”이라며 “정책적으로 (개 식용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언급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역시 “사회적 합의를 토대로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세종=곽윤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