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환율, 1310원선마저 돌파…연고점 넘어 13년 만에 최고치

10.3원 오른 1310.6원까지 올라

2009년 7월 13일 이후 장중 최고

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침체 우려에 달러화 강세가 나타나자 원·달러 환율이 1310원선마저 뚫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관련기사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2분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0원 30전 오른 1310원 60전에 거래됐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8원 20전 오른 1308원 50전으로 출발한 직후 1310원을 넘었다. 장중 가격 기준으로 2009년 7월 13일(1315원)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환율이 급등한 것은 경기 침체 우려로 미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주요 6개국 통화 가치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106선을 넘었다. 러시아가 유로존에 천연가스 공급을 줄이는 가운데 노르웨이 해상 유전과 가스전에서 파업이 발생하면서 경기 침체 전망이 확대됐다. 이에 유로존 경기 침체 전망이 나오면서 유로화 가치가 급락했고 안전자산 선호로 달러화 강세가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신한은행은 “원·달러 환율은 경기 침체 우려로 발생한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만 연고점 경신에 따른 매도세 유입이 예상돼 상단을 제한될 수 있다”고 했다.


조지원 기자
j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