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보험

교보생명, 상장예비심사 탈락 "어피너티가 부정적 영향…IPO 재도전할 것"





교보생명이 유가증권시장 입성에 실패했다. 교보생명이 재무적투자자(FI)인 어피니티 등과의 풋옵션(주식매수청구권) 분쟁이 걸림돌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거래소는 8일 상장공시위원회를 열고 교보생명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여부를 논의한 결과, 교보생명이 1, 2대 주주 간 경영 분쟁이 심화한 상황이어서 경영이 안정화하기 전까지는 상장 심사를 승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서울 여의도 거래소 상장공시위원회에서 의견진술을 하는 등 상장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냈다. 교보생명은 현재 최대 주주인 신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지분 36.9%를 보유하고 있다.

교보생명은 어피니티 측의 방해로 상장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교보생명 측은 “어피니티의 계속된 몽니는 결국 교보생명 상장 예비심사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고 마침내 회사와 주주, 이해관계자 모두에게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혔다”며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모든 책임은 어피니티측에 있으며 더 큰 부메랑으로 되돌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보생명은 하루 속히 주주간 분쟁을 마무리하고 다시 IPO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어피니티는 더 이상 명분 없는 탐욕에 사로잡혀 무용한 법적 분쟁으로 IPO를 방해하지 말고 2대 주주로서 회사가치 제고를 위해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어피니티 측은 이날 자료를 통해 “교보생명이 상장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대주주 개인의 분쟁에서 유리하게 활용하기 위해 무리하게 상장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며 “신 회장이 계약상 의무를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사필귀정이라고 생각하며, 교보생명은 진정으로 대주주 개인의 이익이 아닌 회사의 이익을 위해 행동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현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