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위로받으려는 거 아니다" 박순애 손 뿌리친 학부모 [영상]

입학연령 만 5세 하향 정책 거센 비판에 긴급간담회 열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정지현 사교육없는세상 공동대표를 다독이려 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정지현 사교육없는세상 공동대표를 다독이려 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초등 입학 연령 만5세 하향 정책 관련 긴급간담회를 열어 학부모 단체 대표들을 만난 가운데, 한 단체 대표가 박 장관의 손길을 뿌리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박 장관은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학부모 단체 대표들과 만나 입학연령 하향 정책과 관련한 의견을 들었다. 각급 학부모단체, 교육단체가 일제히 입학연령 하향에 반대하자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이날 간담회에서도 박은경 평생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 대표, 정지현 사교육없는세상 공동대표 등 학부모단체 대표 7명이 일제히 정부 교육 정책의 졸속진행을 지적했다.

이날 논란이 된 장면은 정지현 공동대표의 발언 도중 나왔다. 정 대표는 “학부모단체는 공론에 부칠 일이 아니라 지금 당장 철회해야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미 자라고 있는 아이들도 불행하다며 학교를 다니고 있는데, 지금 산적한 문제 하나 해결못하고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옆자리에 앉아 있던 박 장관이 정 대표 손을 잡고 다독이려고 했지만 정 대표는 “장관님, 제가 위로받으려고 하는게 아니에요”라며 박 장관의 손을 뿌리쳤다. 당시 정 대표가 격앙된 상태로 교육부 정책을 비판하고 있던 터라 서로 실랑이를 하는 듯한 모습이 연출된 것이다. 박 장관은 간담회를 마친 뒤 정 대표에게 따로 인사를 건넸다.

박 장관은 간담회 막바지에서 “제가 업무보고에서 이런 화두를 던지지 않았더라면 언제 이렇게 학부모들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들을 수 있겠느냐”고 말해 대표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한 단체 대표는 “지금 병 주고 약주는 말씀인 것 같다. 이미 팩트체크도 없이 정책을 다 던져놓고 이제 와서 간담회 하면서 할 소리냐”고 비판했다.


마주영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