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80년만의 폭우에 서울·경기서 7명 사망·6명 실종…부상 9명

8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에 인명피해 잇따라

서울 관악구 반지하 침수로 3명 사망

가로수 정리 작업하던 60대 구청 직원 사망

서초 지하상가 통로 등에서 실종자 발생

경기 광주시서 하천 범람하며 2명 실종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부근 도로와 인도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과 보행자가 통행하는 데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부근 도로와 인도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과 보행자가 통행하는 데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에 8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곳곳에서 7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9일 오전 6시 기준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으로 집계됐다.

9일 동작구청 관계자들이 문창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주거시설을 찾는 침수피해 주민들이 늘자 매트를 추가로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9일 동작구청 관계자들이 문창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주거시설을 찾는 침수피해 주민들이 늘자 매트를 추가로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관악구에서는 전날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이 사고로 46세 두 명과 13세 어린이 한 명이 숨졌다.



전날 오후 6시 50분께 서울 동작구에서는 쏟아진 비로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60대 구청 직원이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감전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같은날 오후 5시 40분께 침수 사고도 발생했다. 서울 동작구의 한 주택이 침수하며 집 안에 있던 1명이 숨졌다.

서울 서초구 지하상가 통로 등에서는 4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경기도에서도 사고 소식이 잇따랐다. 경기 광주시에서는 버스 정류장 붕괴 잔여물 밑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도로 사면 토사 매몰로 또 1명이 사망했다.

하천 물이 빠른 속도로 불어나면서 실종 피해도 발생했다. 경기 광주시의 하천이 범람하며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재민은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에서 107세대 163명이 나왔다. 이들은 대부분 학교, 체육관 등에 머무르고 있다.

이밖에 서울 동작구와 경기 광명 등지에서도 165세대 273명이 주민센터와 복지관으로 일시 대피했다.


김남명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