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샤워하듯 양팔 벌린 채…나체로 거리서 비 맞은 40대男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8일부터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체로 비를 맞으며 길거리를 활보한 40대 남성이 경찰에게 붙잡힌 뒤 가족에게 인계됐다.

9일 뉴스1에 따르면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는 이날 오전 10시 3분쯤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일대에 알몸 상태의 남성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남성의 모습을 찍은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남성이 양팔을 벌리고 비를 맞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이 남성은 빗물이 고인 곳에 쭈그려 앉아 도로에 흐르는 빗물로 세수를 하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을 발견한 이 남성은 달아나려 했으나 곧 붙잡혔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지 않은 것을 파악하고 가족에 신병을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뉴스1에 "남성이 술을 마셨는지, 아니면 정신질환을 앓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단순히 과다노출 상태로 거리를 활보한 것이어서 형사 입건하지는 않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