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체육관 문 열자 계단서 물 '콸콸'…침수 피해 공개한 정찬성·김동현 [영상]

정찬성 "체육간 당분간 닫아야 할 것 같다" 알려

김동현도 체육관 침수 복구 모습 공개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지난 9일 폭우로 인해 체육관 침수 피해를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지난 9일 폭우로 인해 체육관 침수 피해를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과 김동현이 기록적인 폭우에 체육관 침수 피해를 호소했다.

정찬성은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체육관을 당분간 닫아야 할 것 같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복구시켜볼게요. 운영이 가능해지는 데로 공지하겠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정씨가 공개한 영상과 사진에는 체육관 바닥에 빗물이 고여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계단을 타고 엄청난 양의 물이 쏟아지는 모습도 포착됐다.

관련기사



이종격투기 선수이자 방송인 김동현이 지난 8일 침수된 체육관을 청소하고 복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이종격투기 선수이자 방송인 김동현이 지난 8일 침수된 체육관을 청소하고 복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이자 방송인인 김동현도 8일 SNS에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체육관을 청소하고 복구하는 현장 상황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이달 8일 시작된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을 비롯한 중부 지방 곳곳이 물에 잠기고 지반침하, 정전 등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기준 서울 동작구와 경기 광주, 경기 양평 용문산은 사흘간 누적 강수량이 500㎜를 넘어섰다. 이번 중부지방 집중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기상청은 오는 11일까지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된 수도권 등 중부지방과 충청·경북·전북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