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물·화제

노르웨이 '스타 바다코끼리', 몰려드는 인파에 결국 안락사

노르웨이 오슬로에 나타나 대중들에게 큰 화제 모아

인파 몰리며 안전 문제 제기돼 결국 안락사

당국 "동물복지 중하지만 사람 안전이 우선"

지난 7월 18일 노르웨이 오슬로 프로그네르킬렌 해안가에서 햇볕을 쬐고 있는 암컷 바다코끼리의 모습./사진=AP 연합뉴스지난 7월 18일 노르웨이 오슬로 프로그네르킬렌 해안가에서 햇볕을 쬐고 있는 암컷 바다코끼리의 모습./사진=AP 연합뉴스


노르웨이 당국이 오슬로 피오르에서 지내면서 수많은 구경꾼을 끌어모았던 바다코끼리 '프레야'를 안락사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어업국이 지난달 17일 오슬로 해안에 모습을 드러낸 후 큰 화제를 모은 바다코끼리 ‘프레야’를 사람 안전에 대한 지속적인 위협에 대한 평가를 근거로 이달 14일 오전 안락사시켰다.

관련기사



어업국은 "지난주 현장 감시를 통해 대중이 바다코끼리와 분명한 거리를 두라는 권고를 무시해왔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며 "이에 따라 당국은 바다코끼리가 사람에게 잠재적으로 해를 끼칠 가능성이 높고, 동물복지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어업국 국장은 “프레야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방안도 고려했으나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았다”며 “이번 결정이 대중의 반발을 부를 수 있다는 것에 공감하지만 나는 이것이 옳은 결정이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동물복지를 매우 중요하게 여겨야 하지만 인간의 생명과 안전이 그보다 우선"이라고 말했다.

프레야는 그간 육중한 몸을 움직이며 보트를 파손하고, 오리와 백조를 공격하기도 했다.

하지만 프레야를 보기 위해 인파가 몰려들고 일부는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고 가까이 다가가는 등 안전상의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당국은 구경꾼은 프레야와 반드시 거리를 두고 근처에서 수영이나 카약도 하지 말라고 강력히 권고한 바 있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