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넷마블 자회사 2곳,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넷마블엔투·넷마블에프앤씨

넷마블에프앤씨는 2년 연속 선정


넷마블(251270)은 자회사 넷마블엔투와 넷마블에프앤씨가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고용노동부 주관 '2022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2018년부터 매년 100개의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고용창출 실적, 노동시간 단축 및 일·생활 균형 실천, 청년 고용 우수, 여성·장애인·고령자 배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다양한 부문에서 평가를 진행해 우수기업을 발굴한다.



넷마블엔투는 '모두의마블', '머지 쿵야 아일랜드', '마구마구' 시리즈 등을 개발한 게임사다., 직원수는 전년대비 41% 증가했고, 정규직 고용률은 99.2%다. 넷마블엔투는 고용노동부의 ‘일·생활 균형 캠페인’ 참여 기업이기도 하다. 일·생활 균형 캠페인은 일하는 방식과 근로관행을 개선해 근로자와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자 실시한 캠페인이다.

관련기사



지난 4월 넷마블엔투 이지현 파트장은 장애인 고용 인식개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2 장애인고용촉진대회'에서 '산업포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함께 선정된 넷마블에프앤씨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됐다. 넷마블에프앤씨 직원수는 전년대비 117% 증가했으며, 정규직 고용률은 99.6%에 달한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제작한 게임 개발사다. 현재는 자회사 메타버스월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그리고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디지털 휴먼, 웹툰·웹소설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넷마블은 그룹 차원에서 2017년부터 △야근·주말근무 지양 △유연근무제 도입 △종합건강검진 확대 등을 포함한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시행해왔다. 2018년부터는 출퇴근시간을 임직원이 자유롭게 정하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전면 도입했다.

또 연봉 외 △연 250만원 상당 복지 포인트 △근속 5년마다 휴가?휴가비 지원 △전직원(배우자포함) 종합건강검진 및 의료비 지원 △경조사 지원 △임신 전 기간 근로시간 단축제 등 임직원 복지를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정다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