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부산시, BTS 콘서트 불공정 숙박거래 강력 제재키로

온라인 숙박요금신고센터 개설

1차 경고 또는 개선명령, 2차 영업정지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오는 10월 15일로 예정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방탄소년단(BTS) 콘서트를 앞두고 숙박업소 바가지요금 논란이 이어지자 부산시가 강력한 제재에 나서기로 했다.



부산시는 내달 15일까지 한 달간 시 홈페이지 내 온라인 숙박요금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신고센터는 콘서트 개최를 앞두고 숙박시설의 숙박비 과다 요금 등의 불공정 숙박 거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개설됐다.

콘서트 개최 전후 숙박시설에서 게시된 요금과 다르거나 과도한 숙박 요금을 요구하면 신고센터 전담창구를 통해 해당 업소를 신고할 수 있다. 숙박시설별 소관부서는 7일 이내 답변한다.



신고내용에 따라 현장 확인이 필요한 경우 시·구·군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바가지 요금을 받은 것이 확인되면 경고 또는 개선명령을 내린다. 2차 적발 시에는 영업정지 등 강력히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시와 숙박·외식·휴게·제과업 등 위생단체 4곳은 이날 오후 3시 부산역 광장에서 선포식을 열고 앞으로 한 달 동안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

이는 범국가적 메가 이벤트인 2030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기원하고 최근 논란으로 형성된 부산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관련 업계와 영업주들이 직접 나서는 강력한 자정 노력의 일환이기도 하다.

아울러 시는 위생단체와 주기적으로 간담회를 마련해 관련 업계와 소비자와의 소통창구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특히 소비자들이 숙박료와 음식값에 대한 오해가 없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업계들도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도록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온라인 숙박요금신고센터 개설을 통해 불공정한 숙박 거래 사례를 예방하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는 한편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콘서트 성공 개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TS 공연장이 부산 기장군 옛 한국유리 공장 부지에서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되자 숙박업소의 바가지요금 논란이 기장군 일대에서 공연장과 가까운 연제구, 부산진구를 비롯한 부산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들 업소 중에선 많게는 150만원까지 부르는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조원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