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포스코, 주요 제품 재고 2~3개월치 보유…“철강 수급 안정화 총력”

광양제철소, 해외법인 생산 전환 등 대책 강구

이달 말 재가동을 앞둔 포항제철소 1냉연공장에서 포스코 근로자가 설비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이달 말 재가동을 앞둔 포항제철소 1냉연공장에서 포스코 근로자가 설비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태풍 힌남노 침수 피해를 입은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주요 제품 재고 2~3개월분 가량 보유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포스코는 고객사 및 유통점에서 보유한 열연, 후판, 스테인리스 등 주요 제품 재고가 2~3개월 수준으로 산업 전반의 철강 수급 차질 가능성은 낮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필요시 광양제철소 및 해외법인 전환 생산, 타 철강사와 협력, 포스코인터내셔널 경유 수입 등을 통해 공급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이다. 특히 포항제철소에서만 생산하는 선재, 스테인리스, 전기강판 등에 대해 소재 수급에 어려움이 없게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3개월 내 포항제철소 내 전 제품 재공급을 목표로 국내 철강 수급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항제철소의 선재공장은 총 4개로 10월 중 1선재, 11월 중 3선재와 4선재가 복구 완료될 예정이다. 현재 선재 제품 재고는 평균 2개월 수준으로 알려져 있어 10월까지 수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테인리스 제품의 경우 현재 재고가 약 5개월 수준으로 공급이 충분한 상황으로 예상된다. 변압기 등에 사용되는 방향성 전기강판(GO) 제품과 전기차 구동모터·가전용 모터에 사용되는 무방향성 전기강판(NO) 제품의 재고는 2~3개월 수준이다. 또한 3전기강판공장은 이미 가동을 시작했고 지난 17일 시운전에 돌입한 2전기강판공장도 9월말 본격 가동을 앞두고 있다. 일부 자동차용 고효율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 제품의 경우 원활한 공급을 위해 고객사와 광양제철소 열연공장 전환 생산 및 인증 절차를 협의 중이다.

이 중 배터리케이스용 BP는 재고가 3개월 수준으로 예상되고 선공정인 1열연공장이 복구되는 10월말부터 제품 출하가 가능한 상황이다.

특히 일각에서 우려하고 있는 조선용 후판의 경우, 일반 제품은 광양제철소에서 충분히 생산 가능하며, 포항제철소 중심으로 생산 중인 열처리재 및 박물(두께 10mm 미만) 제품은 광양제철소 전환 생산 및 인도네시아 법인에서 대체 공급을 검토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항제철소 복구작업을 계획대로 이행하고 고객사와 일일 단위로 면밀히 소통하며 국내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호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