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홍준표 "이준석·윤핵관 둘 중 하나는 죽어야 끝난다"

안철수와 회동…"당 정상화" 한목소리 속

洪 "가처분 한두건 아냐…타협은 물건너가"

安, 주호영·정진석 역할론 제기 "李 설득을"

21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21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대립으로 국민의힘 내홍이 심화하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은 21일 안철수 의원과의 회동에서 “둘 중의 하나는 죽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안 의원과 21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만나 현재 국민의힘 내분 사태에 대해 “가처분이 한두 건이 아니잖나. 타협에서 넘어가 버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반면 안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의 ‘역할론’을 제기했다. 그는 이들이 “나름대로 정치력을 발휘해야 할 시기”라면서 “이 전 대표를 만나 가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설득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봤다.

홍 시장은 “당이 빨리 정상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하면서 “서로 조롱 정치만 해 오는 걸 보고 저렇게 되면(갈라지면) 나중에 감정이 격해져서 봉합이 안 되고 통합이 안 된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그들은 법원이 정치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를 맡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의견이 일치했다.

관련기사



홍 시장은 국민의힘이 “천신만고 끝에 정권을 잡았다”고 평가하면서도 “정권 잡고 나서 매일같이 한두 마디 툭툭 던지는 조롱 정치 속에서 모든 사안을 법원을 통해서 해결하려면 그건 정치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 또한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인데 이걸 법원에 갖고 간 것 자체가 잘못됐다”며 “빨리 결론을 내달라고 가처분 소송이 있는 것이다. 판사가 일부러 시간을 2주 끌었다는 것은 판사 마음에는 시간을 먼저 줄 테니까 정치적으로 해결해 달라라는 뜻 같다”고 말했다.

이는 국민의힘 측의 기일 변경 신청을 받아들여 법원이 정진석 비대위원장 직무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오는 28일로 2주 연기한 사실을 말하는 것이다.

홍 시장은 또한 국민의힘의 현재 상황을 초유의 사태라고 규정했다. 홍 시장은 “당 대표를 징계하는 것도 한국 정치사상 처음, 징계당한 당 대표가 밖에 나가 당을 모질게 공격하는 것도 한국 정치사상 처음, 징계당한 당 대표가 매일같이 가처분 신청하는 것도 한국 정치사상 처음”이라면서 “비정상적인 구조로 정부 여당이 움직이기에 지지율이 안 돌아온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조롱해도 그냥 웃어넘기고 그게 제대로 된 정치인데 요즘 양 진영에서 하는 거 보면 서로 조롱하는 데만 열중하니까 봉합이 돼도 마음의 앙금이 풀리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갈등 상황이) 지금은 정도를 넘은 것 같다”며 “정기국회 기간인 만큼 빨리 여당으로서 정기국회 제대로 마무리 짓고 빨리 전당대회를 통해서 당을 정상화하는 쪽으로 의원들과 이야기하고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안 의원에 덕담을 건네며 대구·경북 신공항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도 부탁했다. 안 의원은 “미약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답했다.


박민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