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증시 이탈에 원·달러 환율 이틀 연속 1400원대

日 당국 개입에도 여전한 강달러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이날 거래를 마감한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이날 거래를 마감한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일본 외환 당국의 시장 개입으로 달러화 강세가 잠시 주춤했으나 원·달러 환율은 이틀 연속 1400원대 머물렀다. 특히 국내 증시 하락 여파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10원을 또 다시 돌파했다.

관련기사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40전 내린 1409원 30전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일 대비 4원 70전 내린 1405원으로 출발한 환율은 상승 전환해 장중 최고 1411원 20전까지 치솟았다. 장 마감 직전 하락 전환하면서 전일 종가(1409원 70전)를 소폭 밑돌았다.

강달러 흐름 자체가 바뀌지 않은 만큼 외환당국이 국민연금과 외환스와프를 체결할 것이란 소식에도 환율은 좀처럼 안정되지 않았다. 한은이 다음 달 빅스텝(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할 것이란 관측에도 원화 약세 흐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킹달러 현상 심화로 나타난 환율 전쟁이 당분간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