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제6회 서울무용영화제, 11월 4일 개막…공식 슬로건·포스터 공개

서울무용영화제 포스터 / 사진=서울무용영화제 제공서울무용영화제 포스터 / 사진=서울무용영화제 제공


제6회 서울무용영화제가 무용과 영화의 예술적 융합을 이뤄낸다.

제6회 서울무용영화제 측은 ‘필 투게더, 무브 투게더(Feel Together, Move Together)’라는 공식 슬로건과 공식 포스터 및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슬로건은 영상예술과 무용예술의 예술적 융합을 통해 탄생한 무용영화의 장르적 특성을 나타낸다. 다른 두 예술 영역의 만나 무용이라는 영역이 영상을 통해 영화화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제6회 서울무용영화제가 무용과 영화를 연결해 영화인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댄스 필름 플랫폼이 되겠다는 다짐을 담는다.



영화적 무용영화는 ‘카메라를 위해 만들어진 안무’라는 구체화된 의미를 갖고 있지만, 보다 넓은 의미에서 무용, 움직임을 소재 혹은 주제로 하는 극영화, 다큐멘터리, 스크린 댄스, 애니메이션까지 다양한 영화 장르를 포괄한다.

개막작은 프랑스 출신 필리프 베지아 감독의 ‘갈란트 인디즈(Gallant Indies)’다. 18세기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곡가 장-필리프 라모의 걸작인 ‘우아한 인도의 나라들(Les Indes galantes)’을 재해석한 작품의 리허설과 실제 공연 장면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우아한 인도의 나라들’은 1735년 작품으로 장 필리프 라모의 세 번째 오페라로 프랑스 바스티유 오페라 극장에서 열렸다. 2019년 클레망 코지토르 감독과 안무가 뱅투 뎀벨레는 프랑스 후기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고전 오페라발레 작품을 현대의 댄스와 결합하는 혁신적인 시도를 펼친다. 개막작 ‘갈란트 인디즈’는 과거 프랑스 식민지 국가 출신 30여 명 댄서들이 힙합, 크럼프, 락킹, 팝핑, 브레이크 댄스, 보깅, 플렉스 등 스트릿 댄스라는 가장 현대적인 춤으로 오페라 발레를 새롭게 창조해 내는 전 과정, 그 치열한 모습을 담는다.

서울무용영화제는 지난 8월 19일 여섯 번째 무용영화 출품 공모를 마감했다. 출품된 작품은 총 200여 편으로 극영화(드라마) 47%, 스크린 댄스 39.9%, 다큐멘터리 8.7%, 실험영화 3.3%, 애니메이션 및 기타 1.1% 등의 분포를 보였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극영화의 약진이 두드러지며 지난해에 이어 다큐멘터리 영화 장르 역시 비중이 늘어났다.

5인의 전문가 심사위원들이 출품된 작품들을 3회에 걸쳐 심사를 진행하며, 해당 심사결과는 오는 10월 5일에 서울무용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이 작품들은 영화제 공식프로그램 ‘2022 SeDaFF 공모작 베스트’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수상작은 폐막식에서 결과발표 및 시상이 이뤄지며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에는 각각 트로피와 상금 500만 원, 300만 원, 심사위원특별상에는 트로피가 수여된다.

제6회 서울무용영화제는 영상예술포럼 주최, 서울무용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하며 오는 11월 4일부터 11월 6일까지 3일에 걸쳐 예술영화관 아트나인에서 개최된다.


이채홍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