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단단한 느낌”…‘괴력의 장타자’ 디섐보의 드라이버[영상]





코브라골프의 LTDX 드라이버는 철저하게 ‘장타’에 초점을 맞춰 개발한 모델이다. ‘괴력의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사용하는 클럽이기도 하다. 디섐보는 코브라골프와 함께 제품 개발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LTDX 드라이버에 대해 “디자인에 있어서 많은 개선이 있었고, 그 결과도 좋다”고 했다.

관련기사



LTDX 드라이버의 가장 큰 특징은 CNC(컴퓨터 수치 제어) 밀링 처리를 한 페이스다. 수많은 골퍼들의 데이터를 분석한 뒤 페이스 두께를 부분적으로 다르게 설계해 최대의 비거리와 관용성을 갖게 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페이스 그루브를 손으로 만져보면 가운데 스위트 스폿 부분은 상대적으로 매끈하고 힐과 토 쪽으로 갈수록 거친 느낌이 든다. 빗 맞은 타구에 대한 실수 완화 성능을 높이기 위한 디자인이다.

LTDX 드라이버를 시타해 본 용품 전문가이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정회원인 조태형 프로는 “첫 인상부터 단단한 느낌이다”며 “가볍게 튕기지 않고 묵직하게 묻어 나가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김세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