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커피 매일 2~3잔만 마셨을 뿐인데"…놀라운 연구 결과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매일 2~3잔의 커피를 마시면 심혈관계 질환 위험이 낮아지고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피터 키슬러 베이커심장및당뇨병연구소 교수 등 호주 연구진은 최근 유럽예방심장학저널(EJPC)에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영국 바이오뱅크에 보관된 데이터를 활용해 커피의 종류와 심혈관계 질환 간 연관성을 조사했다. 바이오뱅크는 40~69세 성인 총 50만2521명의 인체 유래물과 유전정보 등을 보관한다. 연구진은 이중에서 부정맥이나 다른 심혈관계 질환이 없는 44만9563명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연구진은 커피의 종류를 분말 커피, 인스턴트 커피, 디카페인 커피 등 셋으로 나눈 뒤 1잔 미만, 1잔, 2~3잔, 4~5잔, 5잔 이상, 섭취량 없음 등으로 구분해 조사했다. 그 결과 커피를 마시는 군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다. 이중에서도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가장 낮은 군은 매일 2~3잔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었다.

관련기사



하루 적당량의 커피 섭취는 심혈관 질환과 사망률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럽예방심장학저널(EJPC) 캡처하루 적당량의 커피 섭취는 심혈관 질환과 사망률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유럽예방심장학저널(EJPC) 캡처


분말 커피 섭취군의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군보다 20% 낮았다. 인스턴트커피 섭취군은 9%, 디카페인 커피 섭취군은 6% 감소했다.

카페인 커피(분말 커피, 인스턴트 커피) 섭취군은 심방세동 등 부정맥 증상도 적게 호소했다. 분말 커피는 매일 4~5잔, 인스턴트 커피는 2~3잔 마시는 군에서 부정맥 발생률이 낮았다.

이런 결과는 사망률에도 영향을 줬다. 연구진은 이들을 12.5년(중앙값) 정도 추적조사했다. 이 기간 연구 참가자 중 2만7809명(6.2%)이 숨졌는데, 하루 2~3잔의 커피를 마시는 군에서 사망률이 가장 낮았다.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보니 분말 커피 섭취군은 27% 사망 위험이 낮았다. 디카페인 커피 섭취군은 14%, 인스턴트 섭취군은 11% 적었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를 토대로 “하루 2~3잔의 커피 섭취는 심혈관 질환과 사망률을 크게 낮춰준다”며 “적당량의 커피 섭취는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여겨져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정미경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