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쭉 당기자 펼쳐진 대형 화면…삼성 "폴더블은 끝났다"[영상]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27일 인텔 이노베이션 2022에서 17인치 슬라이더블 PC용 디스플레이를 시연하는 모습. 인텔 뉴스룸 캡처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27일 인텔 이노베이션 2022에서 17인치 슬라이더블 PC용 디스플레이를 시연하는 모습. 인텔 뉴스룸 캡처


“폴더블은 끝났다. 이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가 시작된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최근 미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인텔 이노베이션 2022 행사에 깜짝 등장해 화면이 늘어나는 삼성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이같은 포부를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폴더블은 끝났다”라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이날 인텔의 팻 겔싱어 CEO(최고경영자)가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시키는 전략을 발표하며 “파트너를 소개하겠다”고 하자, 최 사장이 무대에 등장했다. 검은색 티셔츠 차림의 최 사장 손에는 태블릿PC 크기의 디스플레이가 들려있었다.

관련기사



그는 “삼성디스플레이와 인텔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조합해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그가 들고 있던 디스플레이 한쪽을 잡아당기자 화면이 늘어나며 13인치 화면이 17인치로 커졌다. 해당 제품은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반으로 만든 늘어나는 PC용 디스플레이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최 사장은 “폴더블은 끝났다. 이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가 시작된다”며 “더 우수한 이용자 경험을 조만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인텔 뉴스룸 캡처인텔 뉴스룸 캡처


최 사장의 시연 이후 겔싱어 CEO는 “나도 해보자”며 화면을 잡아당겼고 “놀랍다”고 했다. 그는 “지난 5월 말 한국 방문 당시 삼성이 시제품을 보여줬다”고 소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제품은 아직 시제품으로, 추후 화면을 손으로 늘리는 것이 아닌 버튼으로 늘어나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디스플레이의 이름은 ‘슬라이더블 플렉스’다


김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