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모델 몸에 '칙칙'…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옷이 됐다

모델 벨라 하디드가 파리 패션위크 기간 진행된 코페르니 쇼에서 의상을 선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모델 벨라 하디드가 파리 패션위크 기간 진행된 코페르니 쇼에서 의상을 선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몸에 뿌리기만 했는데 옷이 됐다."

파리 패션위크 무대에서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스프레이 옷’이 등장해 화제다.

3일(현지시간) CNN·뉴욕타임스 등 외신은 2023 봄/여름(SS) 파리 패션 위크의 최고의 순간 중 하나로 패션브랜드 코페르니의 쇼를 꼽았다.

지난달 30일 열린 코페르니의 쇼 마지막 무대에는 유명 모델 벨라 하디드가 등장했다. 하디드는 런웨이 한가운데 속옷 차림으로 등장한 뒤 멈춰 섰고 이후 스프레이 건을 손에 든 두 명의 남성이 그에게 무언가를 분사하기 시작했다. 약 9분이 지난 뒤 하디드의 온몸을 덮은 하얀 섬유는 하나의 천으로 변했다. 해당 소재는 실크나 면처럼 보였지만 만지면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이 있었다.

AFP연합뉴스AFP연합뉴스



이후 무대에 등장한 코페르니의 디자인 책임자 샬롯 레이몬드는 하디드의 팔과 목 가장자리에 묻은 섬유들을 정리하고선 준비한 가위를 꺼내 원피스 하단에 트임을 만들었다.

관련기사



속옷 차림으로 처음 등장했던 하디드는 어느새 자신의 몸에 딱 맞는 화이트 슬립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됐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관객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패션잡지 보그는 "완성된 옷을 걸치고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그녀의 모습은 마치 신인류 비너스의 탄생을 보는 듯 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코페르니의 공동설립자 세바스티앙 메이어(Sebastien Meyer·맨 왼쪽)와 하디드 아르노 베일랑(Arnaud Vaillant·맨 오른쪽)이 모델 벨라 하디드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코페르니의 공동설립자 세바스티앙 메이어(Sebastien Meyer·맨 왼쪽)와 하디드 아르노 베일랑(Arnaud Vaillant·맨 오른쪽)이 모델 벨라 하디드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번 패션쇼에 사용된 원단은 '패브리칸(Fabrican)'이다. 스페인의 의류 디자이너이자 박사인 마넬 토레스(Manel Torres)가 개발했다. 이 물질은 스프레이 안에서는 액체 상태를 유지하다가 몸에 닿는 순간 섬유로 바뀐다. 게다가 다시 원액으로도 되돌릴 수 있는 친환경 물질이다.

코페르니의 공동설립자 세바스티앙 메이어(Sebastien Meyer)와 아르노 베일랑(Arnaud Vaillant)은 "해당 드레스는 일반 드레스처럼 보관하고 옷걸이에 걸어둘 수 있고, 더 이상 입고 싶지 않다면 드레스를 다시 액체에 담군 뒤 뿌릴 수 있다"며 "패션 역사에 기록될 순간을 만드는 것은 중요하다"고 밝혔다. 하디드 몸 위에서 제작된 드레스는 판매되지 않고 코페르니 쇼룸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코페르니’는 태양중심설을 주장한 천문학자 코페르니쿠스에서 이름을 따온 브랜드다. 아이폰의 스와이프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은 ‘스와이프 백’을 사과 가죽으로 만드는 등 기술과 패션의 접목에 앞장서 왔다.


박성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