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증권일반

벌써 세번째 희망퇴직…연말 여의도 칼바람 시작됐나

다올투자증권, 정규직 희망퇴직 진행

부동산금융·자금시장 경색 여파

이베스트·케이프 이어 세번째

중소형사 중심 정리해고 이어질 듯



증시 불안에 자금시장 경색, 부동산 금융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일부 증권사가 희망퇴직을 시작하는 등 인력 감축에 나섰다. 향후 중소형사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다올투자증권은 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2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신청 직원 중 경영상황을 고려, 심사 후 최종 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희망퇴직 규모는 정해놓지 않았지만 두자리수 이상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희망퇴직 신청한 직원 중 입사 1년 미만은 월급여 6개월분, 1년 이상∼3년 미만은 9개월분, 3년 이상∼5년 이하는 12개월분, 5년 초과는 13∼18개월분을 보상한다. 신입사원은 제외된다.

관련기사



임원은 영업 부문을 제외하고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경영상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올투자증권은 조직 정비 후 경영에 필요한 임원을 재신임할 예정이다. 앞서 다올투자증권은 태국법인 매각을 진행 중이다. 국내 주요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복수의 원매자와 개별 물밑 접촉을 시작한 상태다. 시장에선 KB·신한·하나·우리 등 은행계열 금융지주를 비롯해 미래에셋·한국 등 증권계열 금융지주의 인수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연결기준 85억 원, 자산 규모는 1500억 원 정도다.

한편 이미 다른 중소형 증권사들도 감원과 사업 축소에 나선 바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기업금융(IB) 부문의 감원을 검토 중이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업황 부진 여파로 법인부(법인 상대 영업)와 리서치사업부를 폐지하고 관련 사업을 중단했다. 해당 부서에 소속됐던 임직원 약 30명 가운데 일부는 재계약 대상에서 제외됐다. 현재 공식적으로 추가 구조조정을 진행하는 곳은 없다. 다만 일각에서는 1~2개사가 인원 축소를 계획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소형 증권사 대부분 부동산PF 등에서 재미를 많이 봤는데 부동산 금융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관련 부문에 대한 축소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도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