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4대강 보' 해체이끈 박재현 水公 사장 사의

임기 석달 남기고 "일신상 이유"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권욱 기자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권욱 기자


박재현(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정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대학교수 시절부터 4대강 사업에 줄곧 반대해온 박 사장은 문재인 정부 시절 4대강조사평가기획위원회에서 보 해체 결정을 이끈 바 있다.



28일 환경부에 따르면 박 사장은 25일 환경부에 사의를 밝혔다. 사유는 ‘일신상의 이유’다. 당초 박 사장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였다. 임기를 3개월 앞두고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박 사장은 인제대 교수 시절부터 4대강에 반대해왔고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4대강조사평가위원회 수리·수문분과위원장을 맡았다. 그가 활동한 4대강 조사위는 금강과 영산강 5개 보 중 세종보와 죽산보는 해체하고 공주보는 부분 해체, 백제보와 승촌보는 상시 개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2020년 2월 수자원공사 사장 취임식에서도 “4대강 사업 이후 자연성이 훼손된 하천 복원과 관련한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댐과 보로 수익을 올리는 공기업에 보 해체에 앞장선 교수가 수장을 맡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한편 박 사장은 평소 직원들에게 임기를 모두 채우겠다는 의지를 보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까지도 여러 행사에 참여하고 기고를 투고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이에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에서도 박 사장의 갑작스러운 사퇴에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일각에서는 수공의 정기 인사가 결정된 직후 박 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며 댐과 보 운영에서 전임 정부의 색깔을 남겼다는 분석도 나온다.


세종=우영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