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외교·안보

'핵무력 완성' 5주년 北, '화성-17형'두고 "자력갱생의 창조물"

국방력 강화 성과 선전…내부 결속 주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TV는 27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TV는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기념촬영에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공개했던 둘째 딸과 이번에도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을 맞은 29일 국방력 강화 성과를 선전하며 내부결속을 다지는 데 주력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조국은 강대하고 인민은 존엄높다' 제목의 정론에서 "힘과 힘에 의한 대결이 곧 승패를 결정하는 오늘의 세계에서 강자가 될 때라야만 나라와 민족의 현재와 미래를 지켜낼 수 있다는 것은 그 무엇으로써도 부정할 수 없는 철리"라며 "만약 힘이 없다면 주먹을 부르쥐고도 흐르는 눈물과 피만 닦아야 하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신문은 지난 18일 감행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를 언급하며 "우리의 힘, 우리의 지혜와 기술로 안아오는 명실공히 자력갱생의 창조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며넛 "멸적의 보복 의지로 만장약된(가득 채운) 우리의 주체병기들은 얼마나 자랑스러운가"라며 "그 어떤 힘으로도 막을 수 없고 멈춰 세울 수 없는 이 불가항력이야말로 우리 국가의 강대함을 말이 아니라 산 화폭으로 보여주는 또 하나의 힘있는 증명이다"고 평가했다.

지난 4월 조선인민혁명군 창설 90주년 열병식을 이끈 북한군에 대해서도 "복장과 전투장구류는 물론이고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어느 하나 나무랄 데 없는 정예무력"이라고 자찬했다. 당시 "세계 최강의 병종인 포병무력, 세상에 없는 조선의 절대병기의 하나인 초대형방사포종대를 비롯한 첨단화되고 강력화된 초정밀무기, 조선인민군의 핵심전투무기들"이 등장했다며 북한 주민들이 "강대한 국가의 한 공민이 된 남다른 영예와 행복"을 누리고 있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또 올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방 관련 현지지도를 나열한 뒤 "이 땅 위에 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를 펼쳐올리신 불세출의 영웅"이라소 치켜세웠다. 북한 관영매체는 그동안 이룬 국방력 강화 성과를 강조했지만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을 직접적으로 조명하거나 대외 메시지를 전하는 기사는 싣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도 별도의 담화 없이 연간 전력생산계획 관련 내용과 김덕훈 내각총리의 북창화력발전연합기업소 등 경제 현장 시찰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다.

북한은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며 핵 무력 완성을 선언했다. 통상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때문에 이를 전후로 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하거나 김정은이 직접 나서 관련 메시지를 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다만 이날 북한 관영매체는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을 직접적으로 조명하는 기사는 싣지 않았다. 지난 18일 감행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화성-17형 발사로 핵무력 완성 5주년 세리모니를 갈음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