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61세부터 '적자 인생' 진입

과외 소비 16살 때 최대… 소득은 43살에 정점



우리나라 국민은 27살이 되면 쓰는 돈보다 일해서 번 돈이 많은 ‘흑자 인생’에 진입하고, 정년 직후인 61세부터는 버는 돈보다 쓰는 돈이 더 늘어 ‘적자 인생’에 접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중한 사교육비 탓에 가장 많이 돈이 들어가는 연령대로 16세가 꼽혔다.



통계청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국민 이전 계정’을 발표했다. 국민 이전 계정은 연령 별로 소득과 소비의 차이로 발생하는 적자와 흑자를 보여주는 지표다.

관련기사



통계에 따르면, 26살까지는 소비가 소득보다 많아 적자 삶을 산다. 16세 때는 적자 규모가 3370만원으로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적자 폭이 가장 크다. 사교육비로만 756만원, 그 외 먹고 입는데 1051만원을 쓰는 등 민간 소비로 1806만원이 든다. 버는 돈이 하나도 없다보니 소비액은 그대로 적자로 잡힌다.

인생에서 가장 큰 흑자를 내는 시기는 43세로 조사됐다. 흑자 규모는 1726만원으로 일을 해 버는 돈(3711만원)이 씀씀이(1985만원)를 크게 웃돌았다.

정년을 갓 넘긴 61세부터는 적자 인생에 접어들고 의료비 지출이 늘면서 해마다 적자 규모는 더 커졌다. 적자 재진입 연령은 통계를 처음 작성한 2010년 56세에서 2020년 61세로 점차 밀리는 추세다. 인구 고령화에 은퇴 시점을 미루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적자 기간을 지탱해 주는 것은 세금이었다. 노동연령층(15~65살)이 낸 세금 160조6000억원은 유년층에 77조90000억원, 노령층에 82조7000억원 배분됐다. 가족 간 도움도 보탬이 됐다. 주로 가족사이의 도움을 뜻하는 민간이전 규모를 보면, 노동연령층이 부담한 89조9000억원이 유년층과 노령층에 각 63조9000억원, 22조9000억원 이전됐다.


세종=김우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