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국내증시

'크립토 윈터'에…가상화폐 앱 이용시간 1년만 70% '뚝'

FTX사태 등 잇단 악재에 투심 악화

증권앱 이용자 수도 반토막 나


암호화폐 관련 애플리케이션(앱)의 총 이용시간이 1년 만에 70% 이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반기 테라·루나 사태에 이어 최근 세계 2위 암호화폐 거래소 FTX가 파산하고, 국내 대표 알트코인 ‘위믹스’가 상장폐지되는 등 악재가 잇달아 터지면서 투자심리도 급격히 얼어붙은 것으로 풀이된다.



1일 아이지에이웍스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는 ‘증권·투자, 가상화폐 시장 분석 리포트’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다. 작년 11월 1일부터 올해 11월 22일까지 일평균 4000만 모바일 기기에서 확보한 20억 건의 데이터(안드로이드, iOS 통합)를 인공지능(AI) 알고리즘에 기반해 분석했다.



두 업종 모두 사용자수와 사용시간이 크게 감소했다. 특히 가상화폐 업종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10월 ‘가상화폐’ 업종의 월간 사용자 수는 604만 9250명으로 지난해 11월(744만 8245명) 대비 18% 이상 줄었고, 동기간 총 사용시간은 2021만 2035시간으로 2021년 11월(6775만 2678시간) 대비 70% 이상 감소했다.

관련기사



같은 기간 ‘증권·투자’ 업종 전체 월사용자수(MAU)는 1395만 4059명에서 1281만 2774명까지 8% 이상 감소했고, 총 사용시간은 1억 1119만 9060시간에서 5608만 5253시간으로 50%가량 줄었다.

신규설치기기 수도 올해 초 대비 반토막났다. 가상화폐 업종 신규설치기기 수는 올해 1월(106만 5013대) 대비 약 60% 줄어든 42만 5929대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증권·투자 업종 신규설치기기 수도 536만 3072대에서 143만 2719대로 70% 이상 줄었다.

한편 암호화폐 앱의 경우 시장 내 주요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이용자 수가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FTX’ 인수 철회 발표 당일인 11월 9일에 ‘업비트’(180만 9517명), ‘빗썸’(42만 1880명), ‘코인원’(9만 3395명), ‘코빗’(2만 9476명) 등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의 일간 사용자(DAU)가 전일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표 전날인 11월 8일의 DAU는 각각 ‘업비트’ 166만 9165명, ‘빗썸’ 38만 4776명, ‘코인원’ 8만 7970명, ‘코빗’ 2만 8552명이었다.

또 대체로 3000명대를 기록하던 국내 ‘FTX Pro’ 앱의 일사용자수(DAU)는 바이낸스의 FTX 인수 철회 발표 이후인 11월 10일 7652명까지 증가했다.


정다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