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재용, 날아든 계란에 '깜짝'…방송인 이매리, 왜 던졌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다 누군가 계란을 던지자 놀라고 있다. 연합뉴스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다 누군가 계란을 던지자 놀라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던 중 중 방송인 이매리씨가 던진 계란에 봉변을 당할 뻔 했다.

이 회장은 1일 오전 10시에 예정된 '삼성 부당합병 의혹'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이날 오전 9시 4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이 회장이 차에서 내려 청사 건물로 향하던 중 갑자기 그의 왼편에서 계란 하나가 날아들었다.

관련기사



이 회장은 계란에 맞지 않았지만 갑자기 벌어진 일에 놀란 기색을 보였고 법원 방원호들도 황급히 이 회장 주변을 경호했다.

방송인 이매리씨. 연합뉴스방송인 이매리씨. 연합뉴스


계란을 던진 사람은 방송인 이매리씨로 밝혀졌다. 이씨는 삼성과는 별다른 관련이 없어 어떤 이유로 이 회장을 향해 계란을 던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법원 측은 이씨를 고발하거나 법정 방청을 제한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이씨는 1994년 서울MBC 공채 MC 3기로 주로 MC를 맡다가, 2003년 이후부터 연기자 등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2019년 유력 인사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미투(Me too)' 폭로를 예고해 화제가 된 이후 이렇다할 대외활동이 알려진 바는 없다.

한편 이 회장은 경영권 승계 목적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회계부정과 부당합병을 저지른 혐으로 2020년 기소됐다. 기소된 이후 일부 사업 일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매주 출석하고 있다.


김주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