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5대 거래소, '코인 상폐' 공동 가이드라인 만든다

김재진 디지털자산공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 사무국장이 12일 오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윤진 기자김재진 디지털자산공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 사무국장이 12일 오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윤진 기자




국내 5대 암호화폐 거래소가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 공통 기준을 마련한다.



김재진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 사무국장은 12일 오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디지털자산 자율규제 현황과 과제’ 정책 심포지엄에서 이 같이 밝혔다. DAXA에는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가 속해 있다.

관련기사



김 사무국장은 “거래지원 종료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거래 사업자들의 역할”이라며 “DAXA는 관련한 최소한의 공통 기준을 수립하고자 현재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래지원 공통 가이드라인처럼 개별 사업자의 경쟁력을 제한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최소한의 요건조차 갖추지 못한 불건전한 자산이 시장에 유통됨으로써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한 장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DAXA는 앞서 거래지원 심사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내재적 △기술적 △사업적 △기타 위험성 등을 평가하고 있다. 김 사무국장은 “위험성별로 다양한 세부 평가 항목을 마련했고, 해당 항목들을 과거 문제 사례에 적용해 검증하는 절차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