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뱅크런 우려에도…고금리 좇아 상호금융에 몰린 예테크족

美은행 파산 등 시장 불안 속

신협 수신잔액 두달새 3.4조↑

상호금융권 예금금리 年4%대

저축銀보다 1%P 가까이 높아

시중銀·저축銀 수신액은 감소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에 이어 퍼스트리퍼블릭은행이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으로 파산 수순을 밟는 등 금융 시스템에 대한 불안이 여전한 가운데 신용협동조합 등 국내 상호금융권의 예·적금은 계속 늘고 있다. 국내 기준금리가 동결되면서 예·적금 금리를 인하해 수신 자금이 빠져나간 시중은행 및 저축은행과는 달리 상호금융권은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유지하자 ‘예테크(예금+재테크)족’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1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신협의 올해 3월 말 기준 수신 잔액은 136조 4000억 원으로 전월(135조 7000억 원)과 비교해 7000억 원가량 증가했다. 올해 1월 말(133조)과 비교하면 2달 사이 3조 4000억 원이 늘어난 셈이다.

관련기사



반면 시중은행과 저축은행의 수신 잔액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한 대형 저축은행의 수신 잔액은 올해 1월 14조 2000억 원, 2월 13조 9000억 원, 3월 13조 7000억 원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마찬가지로 수신 잔액이 줄고 있다는 또 다른 대형 저축은행의 한 관계자는 “최근 들어 저축은행들의 수신 잔액이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5대 시중은행의 정기 예·적금 잔액도 3월 말 기준 842조 4292억 원으로 2월 말 853조 226억 원보다 10조 5933억 원 감소했다.

올 3월은 미국의 SVB가 대규모 뱅크런으로 파산하면서 국내 금융권에 위기감이 고조된 시점이다. 국내에서도 ‘뱅크런’이 발생할 수 있는 금융기관으로 지역 신협이나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업권이 거론됐으며 일부 재테크 카페 등에서는 소비자들 스스로 건전성 악화가 우려되는 일부 제2금융권 금융기관을 솎아내 예·적금 가입을 피하자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하지만 이런 우려가 확산되는 상황에서도 금융 소비자들은 ‘위험할 수 있다’고 지목된 상호금융권에 자신의 돈을 맡긴 셈이다.

업계에서는 상호금융업권에는 수신 자금이 몰리고 저축은행 및 시중은행에서는 자금이 이탈한 이유로 예금 금리를 들고 있다. 기준금리가 두 번 연속 동결되면서 연 5% 안팎의 고금리 수신 상품이 자취를 감춘 가운데 상호금융권에서는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제공해 예테크족의 자금이 몰렸다는 것이다. 실제로 신협의 예금 금리는 3월 기준 평균 4.43%로 저축은행(3.62%)보다 1%포인트 가까이 높다. 새마을금고 역시 4.54%로 저축은행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고령·대구대서·북성 신협 등 수십 곳 지역 신협들의 1년 만기 정기 예금 금리는 4.6%이고 내당천·광장·한라·동대구·대원 신협은 4.5% 금리를 제공한다. 새마을금고는 더 높다. 신천·연희·동구 금고의 1년 만기 정기 예금 상품 금리는 5.1%에 이른다. 신협 역시 올해 1월(5.27%)보다 금리가 하락하기는 했지만 같은 기간 저축은행이 1.58%포인트 내린 것과 비교하면 하락 정도가 덜하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보다 불안하다는 이미지가 있지만 국내 상호금융에 맡긴 돈도 은행처럼 예금자 보호가 가능하다는 점이 소비자들을 안심시킨 듯하다”고 설명했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