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서울국제도서전 ‘얼굴’ 논란…“블랙리스트 가담자는 안돼” 주장

문화예술단체 “오정희 소설가의 블랙리스트 앞장은 분명”…코엑스서 반대 시위도

14일 코엑스에 전시된 ‘2023 서울국제도서전’ 홍보 포스터 앞을 관람객이 지나가고 있다. 포스터에서 왼쪽 세번째 사람이 오정희 소설가다.. 최수문기자14일 코엑스에 전시된 ‘2023 서울국제도서전’ 홍보 포스터 앞을 관람객이 지나가고 있다. 포스터에서 왼쪽 세번째 사람이 오정희 소설가다.. 최수문기자




국내 최대 책 축제로 불리는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의 ‘얼굴’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국작가회의 등 문화예술계 단체들이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가담자로 지목된 오정희 소설가에 대한 도서전 홍보대사 선정에 반발하고 나서면서다.

서울국제도서전이 개막한 14일 오전 이들 단체 회원들은 행사장이 마련된 서울 삼성동 코엑스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오정희 소설가는 박근혜 정부 하에서 블랙리스트 실행의 최대 온상이었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핵심 위원으로 있으면서, 헌법에 보장된 표현과 사상, 양심, 출판의 자유 등을 은밀한 방식으로 위법하게 실행하는데 앞장선 혐의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오 소설가는 아르코문학창작기금사업, 우수문예발간지사업, 주목할만한작가사업 등에서 사회참여적 예술인으로 지목된 블랙리스트들을 사찰, 검열, 배제하는데 앞장선 것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을 위한 위원회’ 조사와 백서 등을 통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또 “오 소설가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동료 문화예술인들과 이 사회 민주주의에 대해 단 한 번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반성도 하지 않아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이들은 “이번 서울국제도서전 홍보대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블랙리스트 사건의 핵심 실행자 중의 한 사람이 국가를 대표하는 서울국제도서전의 ‘얼굴’로 알려진다는 것은 한국사회 문화예술과 민주주의에 대한 모욕이며 치욕에 다름없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서울 코엑스 동문 앞에서 문화예술계 관계자들이 2023 서울국제도서전 홍보대사에 위촉된 오정희 소설가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14일 서울 코엑스 동문 앞에서 문화예술계 관계자들이 2023 서울국제도서전 홍보대사에 위촉된 오정희 소설가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올해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오정희 소설가를 포함한 6명의 문인을 ‘도서전의 얼굴’로 선정해 포스터로 사용하고 있다.

오정희 소설가에 대한 논란은 이전에도 있었는데 앞서 2018년 한국문학관 초대 이사로 선정되었으나, 블랙리스트 관여 문제로 문화예술계에서 반발해 자진 사퇴한 바 있기도 하다. 오정희 소설가는 ‘중국인 거리’ ‘유년의 뜰’ 등의 작품을 남긴 한국 문학의 원로로,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기도 하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작가회의를 비롯해 블랙리스트 이후(준), 문화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문화예술스포츠위원회, 블랙리스트이후(준), 영화계 블랙리스트 문제해결을 모색하는 모임, 우리만화연대,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한국민예총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도서전의 폐막일인 18일 추가 시위도 예고했다.


최수문기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