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국민연금, 호주 물류센터 투자로 2400억 '잭팟' [시그널]

지분 50% 4800억에 매각

투자원금 3배 수익 '성과'

국민연금이 투자한 호주 물류센터 전경/사진제공=국민연금국민연금이 투자한 호주 물류센터 전경/사진제공=국민연금




국민연금공단이 호주 물류센터에 투자해 10년 만에 외화 기준 원금의 3배인 2400억 원의 수익을 올리는 성과를 냈다.

국민연금은 호주 교직원 연기금 유니슈퍼(UniSuper)에 호주 물류센터 자산 20건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 지분 50%를 5억 6000만 호주달러(약 4800억 원)에 매각했다고 7일 밝혔다. 국민연금은 2012년 10월 세계적인 부동산 투자운용사 하이트만을 통해 호주 물류센터들의 지분 50%를 1억 4900만 호주달러(약 1700억 원)에 인수했다. 국민연금기금은 물류 산업의 높은 성장성을 예측해 선제적 투자를 벌여왔다.



앞서 하이트만은 호주 자산운용사 덱서스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했으며 신축 자산 또는 개발 예정인 부동산에 선별적으로 참여하는 전략을 통해 총 20개의 자산을 사들였다.

관련기사



국민연금이 보유한 물류센터는 호주에서 물류 수요가 가장 많은 최대 도시 시드니(12개)와 제2도시 멜버른(8개)에 집중돼 있다.

임대 면적은 약 34만 ㎡로 호주 최대 주류 회사인 칼튼앤브루어리와 대형 슈퍼마켓 체인인 콜스, 산업용 포장재 생산·재활용 업체 비지 등이 임차하며 임대율 100%를 유지했다.

서원주 국민연금공단 기금이사는 “코로나19가 유행하고 금리가 상승하는 어려운 환경에서 적극적으로 자산을 관리하며 적정한 매각 시점을 모색한 결과 높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분산투자에 따른 안전성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해외 및 대체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했다.

임세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