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방기선 “중국인 한국관광 활성화 방안 9월초 발표”

■비상경제차관회의

닭고기 할당관세 물량 3만톤 도입

성수품 수급관리…추석 물가 관리

수소버스 구매보조금 내년 2배 확대

스타트업 코리아 종합대책 발표예정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1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1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중국 단체관광 재개에 따른 중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9월 초에 발표한다. 항공편 증편과 중국 내 비자신청센터 확대, 국내 소비 촉진을 위한 인센티브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9차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중국인 관광 활성화를 포함해 추석 민생 안정 대책 추진 계획 등을 논의했다. 방 차관은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감소세 둔화 등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민생 안정과 경기 반등을 위한 정책 대응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월 말까지 2개월 연장되는 유류세 인하와 함께 9월 1일부터 닭고기 신규 할당 관세 물량 3만 톤을 신속하게 도입하고 성수품 수급 관리 등을 통해 추석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동행 세일 개최,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 지원 방안 등을 담은 추석 민생 안정 대책을 마련·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소버스 보급 확대 추진과 벤처투자에 대한 향후 계획 등도 논의됐다. 방 차관은 “내년도 수소버스 구매 보조금 물량을 2배 이상 확대하는 한편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자금 지원 확대, 국내 기업의 해외 창업 지원 등을 담은 스타트업 코리아 종합 대책을 마련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