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빗썸,300억원 규모 창업 지원 사업 진행

사진 제공=빗썸사진 제공=빗썸


사진 제공=빗썸사진 제공=빗썸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은 창립 10주년을 맞아 벤처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창업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빗썸은 총 300억 원 규모 초기 스타트업 투자 지원을 비롯해 5억 원 규모 창업 경진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초기 스타트업 투자 지원 사업 참여 대상은 설립 3년 미만의 스타트업이며, 창업 경진대회 참여 대상은 개인, 단체 또는 설립 3년 미만의 스타트업이다. 창업 경진대회 창업 지원금은 △1등(1팀) 1억 원 △2등(3팀) 각 7000만 원 △3등(6팀) 각 3000만 원이며 빗썸은 향후 투자유치를 위한 IR 컨설팅·마케팅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기한은 이달 30일까지다. 2024년 1월 4일 서류 심사 발표 후 1월 중 서류 심사 통과자를 대상으로 대면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심사 결과 발표와 지원 대상에 대한 투자 검토 및 집행은 2월부터 진행된다. 투자 지원과 경진대회 모두 사업 분야에 대한 제한은 없다.

이재원 빗썸 대표는 “지난 10년간 빗썸이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 성장해온 만큼, 이제는 그 사랑을 사회에 나누고자 한다”며 “창업 지원 사업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창업을 지원하고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만들어 사회에 공헌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