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싱글' 이동욱 "결혼 생각 있지만 곧은 아냐…연애 세포 재활 중" [인터뷰]

배우 이동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배우 이동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에서 화려한 싱글 생활을 즐기는 영호를 연기한 배우 이동욱이 자신의 실제 싱글 생활과 결혼 가능성에 대해 밝혔다.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에 출연한 배우 이동욱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싱글 인 서울'은 완벽한 싱글을 추구하는 완벽주의자 영호(이동욱)와 금방 사랑에 빠지는 편집장 현진(임수정)과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먼저, 이동욱은 '싱글 인 서울'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설렌다. 오랜만에 스크린 복귀다. 시사 반응이 나쁘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관객들의 판단은 모르는 것이니 두근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출연 계기에 대해 "'싱글 인 서울' 하기 전에 장르물을 많이 했는데 현실성 있고 사람 사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배우 이동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배우 이동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동욱이 연기한 영호는 싱글로서의 삶을 즐기는 인물이다. 이동욱은 영호와 자신 사이의 싱크로율에 대해 말했다. 그는 "싱글 생활이 오래돼서 영호처럼 싱글의 삶이 편안해진 것 같다. 나도 처음부터 달가운 스타일은 아니고 무심한 편이어서 그런 점이 영호와 닮은 것 같다"며 머쓱한 웃음을 지었다.



이동욱은 실제 자신의 싱글 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나의 싱글 라이프는 단순하다. 먹고 싶을 때 먹고 자고 싶을 때 잔다. 그런 것이 싱글의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의 지난 연애에 대해 "이번 작품 하면서 연애에 대해 많이 돌아봤다. 연애할 때 중요한 것은 웃음 코드다. 대화가 잘 되는 분들과 연애할 때 가장 즐거웠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배우 이동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배우 이동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금방 사랑에 빠지는 유명 출판사 편집장인 현진 역을 맡은 임수정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그는 "로맨스 연기를 안 한지 오래됐다. 게다가 임수정 배우도 함께 해주셔서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카메라 밖의 임수정은 귀여운 부분이 있다. 연기하면서 도움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동욱은 임수정과의 로맨스가 담긴 '싱글 인 서울'을 찍으며 죽어가던 연애 세포를 되살렸다. 그는 "'싱글 인 서울'로 재활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싱글 인 서울'은 단순히 환상적인 로맨스만을 그리지 않는다. 과거의 연애에 대한 현실적인 기억 또한 다룬다. 이에 대해 이동욱은 "사람의 기억은 완전치 않다는 것을 예전부터 알긴 했다. 유리한 쪽으로만 아는 것은 본능인가 싶었다. 연애라는 것이 그렇다.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가 자신이 조금 더 유리한 관점에서 볼 수밖에 없다. 엉성하고 치기 어린 바보 같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되돌아봤다.

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영화 '싱글 인 서울'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동욱은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하냐"는 연애관에 관한 질문에 유머러스하게 답했다. 그는 "애매하다. 그렇다고 결혼정보업체에 나를 등록해놓은 것은 아니다. 주구장창 소개팅을 받을 수도 없고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하자니 내 생활 반경이 뻔하다. 그러다 보니 지금 이러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솔직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동욱은 연애보다도 '싱글 인 서울'의 성공이 현재에 있어 더 중요하다고 말했지만 결혼 가능성을 닫아놓지는 않았다. 그는 "결혼하고 싶은 마음은 있다. 하지만 곧이라는 생각은 없다. 요즘 가장을 나누는 것도 우습긴 하지만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아직까지는 성숙하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동욱의 유쾌한 싱글 연기가 담긴 '싱글 인 서울'은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정지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