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무보, 사우디국부펀드 초청 '벤더페어'…"해외진출 교두보 마련"

국내 중소·중견 기자재 업체 한자리에





한국무역보험공사는 24일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호텔에서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그 자회사를 초청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글로벌 벤더로의 도약 지원을 위한 ‘K-SURE 벤더 페어’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벤더란 발주처에서 요구하는 기술 수준 등을 충족하는 기업이다. 발주처에 벤더로 사전 등록된 업체만 기자재 수출이 가능하다.



무보는 해외 우량 발주처를 우리나라로 불러모아 국내 중소·중견 업체와의 만남의 장인 벤더 페어를 열어 우리 기업이 벤더 등록과 건설·기자재 구매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주선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번 행사에는 PIF를 포함해 프로젝트 발주처 10개 사와 국내 설계·조달·시공(EPC), 중소·중견 기자재 업체 등 40여 개사가 참여했다.

PIF는 2030년까지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산업 구조를 다각화하기 위한 사우디의 장기 국가개발계획 ‘비전 2030’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무보는 20일 우리 기업의 프로젝트 참여를 조건으로 PIF에 30억 달러 규모의 중장기 금융지원을 결정한 바 있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사우디 메가 프로젝트의 첫발을 내딛기 위해 마련된 이번 벤더페어가 ‘제2의 중동붐’을 실현하는 우리 기업들의 실질적인 도약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유현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