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국내증시

‘하이브리드 예금형’ ETF, 최단기간 순자산 2조원 돌파

KODEX 24-12 은행채(AA+이상)액티브

상장 55일 만에 순자산 2조…만기매칭형 채권ETF

연 3.91% 수준 금리…개인·기관 선호

사진 제공=삼성자산운용사진 제공=삼성자산운용




정기예금 수준의 금리에 수시 입출금이 가능한 만기매칭형 상장지수펀드(ETF)에 뭉칫돈이 몰리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6일 “‘KODEX 24-12 은행채(AA+이상)액티브’ ETF가 상장 후 55영업일 만인 지난 5일 순자산 2조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단기간이다. 이전까지 최단 기록은 지난 9월 ‘KODEX CD금리 액티브’가 세운 89영업일이었다. 이 기록을 3개월 만에 갈아치운 셈이다.



KODEX 24-12 은행채(AA+이상)액티브 ETF는 만기가 2024년 12월까지인 만기매칭형 채권 ETF다. 최고 신용등급인 AAA급 특수은행채 3개, 시중은행채 5개 등 총 8개 은행에 분산 투자하며 최근 금융시장 분위기에 힘입어 만기 기대 수익률(YTM)이 연 3.91% 수준이다.

관련기사



이 상품에 자금이 몰리는 이유는 최근까지 고금리 흐름이 이어지며 AAA급 신용등급이면서도 연 4% 내외의 기대 수익이 가능해 개인은 물론 기관 투자자들의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5일 기준 주요 시중은행의 1년 일반 정기예금 기본 금리 수준은 연 3.0%대 수준이다.

만기매칭형 ETF는 만기까지 보유하면 대부분 매수 시점에서 예상한 수준의 수익을 얻을 수 있어 마치 정기예금 또는 채권과 유사한 특징을 갖는다. 뿐만 아니라 정기예금과 달리 중도 매각에 따른 불이익이 없고 채권에 비해 매매가 간편하다는 장점도 지닌다. 다만 기대수익률이 확정 금리는 아니라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상무는 “개인투자자들도 은행채 만기매칭형 ETF를 통해 기관투자자들의 주요 투자 시장인 우량 은행채 시장에 동등한 조건으로 참여할 수 있다”며 “안정자산 투자를 원하는 연금 투자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필수 상품으로 자리잡아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ODEX 24-12은행채(AA+이상)액티브 ETF는 5일 기준 만기매칭형 ETF 중에 가장 큰 2조 1955억 원 순자산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 전체 ETF 중에서도 기존 전기차, 미국 테크, 반도체 등을 제치고 9번째로 큰 상품에 이름을 올렸다.

송이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