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오픈런’ 해야 먹을 수 있던 ‘딸기 케이크’…이제 ‘없어서’ 못 먹는다

남윤정 기자남윤정 기자




연말 파티와 모임에 빠질 수 없는 케이크. 특히 제철 딸기로 만든 ‘딸기 케이크’는 몇 주 전부터 예약해야만 맛볼 수 있을 만큼 인기가 높다.



그런데 올해 딸기 값이 작년보다 40% 가까이 급등하면서 빵집 사장님들이 딸기 케이크 판매를 주저하고 있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서울 가락시장에서 딸기(특등급) 2㎏은 5만8035원에 거래됐다. 1년 전(4만1825원)보다 38.8% 급등했다.

여름철 폭우와 폭염이 반복돼 정식(밭에 옮겨심기) 시기가 늦어지면서 출하 물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딸기 출하면적(지난 11월 기준)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1년 전보다 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사정으로 주로 원재료 가격 변동에 취약한 자영업자나 개인 빵집, 베이커리들은 딸기 케이크 가격을 인상하거나 판매를 포기하고 있다.

관련기사



원재료비 부담이 커지면서 판매 단가가 낮은 소규모 자영업자 매장일수록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어서다. 소규모 업체들은 소비자 가격 민감도가 높아 원가 상승분을 가격에 반영하기 어렵다.

남윤정 기자남윤정 기자


딸기를 주재료로 하는 특급호텔 케이크 가격은 이미 대폭 올랐다. 롯데호텔서울 델리카한스 프리미엄 딸기 케이크는 지난해 7만5000원에서 8만5000원으로 1만원 오른 데 이어 올해도 1만원 넘게 뛰어 9만8000원이 됐다.

파라다이스시티의 크리스마스 케이크 ‘시그니처 딸기 트리’도 올해 판매가를 11만원으로 책정해 지난해(9만3000원)보다 가격을 18.3% 올렸다.

호텔들이 연말부터 내년 봄까지 주력하는 ‘딸기 뷔페’ 사전 예약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이용 금액도 크게 올랐다.

롯데호텔서울 페닌슐라 라운지&바 딸기 뷔페는 12월 한 달간 스페셜 가격을 성인 1인 13만5000원으로 전년 대비 5% 인상했다. 최소 두 명은 돼야 예약할 수 있어 이달 딸기 뷔페를 즐기려면 27만원(성인 2인 기준)을 내야 한다.

반얀트리 딸기 뷔페는 성인 기준 기존 6만9000원에서 8만2000원으로, 서울드래곤시티 노보텔 스위트 ‘더26’의 ‘딸기 디저트 스튜디오’는 8만원에서 9만원으로 올랐다.


남윤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