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원로 가수 최백호, 라디오 생방 도중 응급실…"지금은 많이 괜찮아져"

"심한 감기·식중독·과로 겹쳐…무리하게 공연한 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최백호(73)가 라디오 생방송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하며 응급실로 향했다. 현재는 많이 회복한 상태다.



최백호는 지난 21일 SBS 라디오 '최백호의 낭만시대'를 진행하던 중 "방송국에 도착하니 너무 상태가 안 좋아 도저히 진행할 힘이 없다. 감기가 악화한 것 같은데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그는 "15년 진행해오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라며 "오늘은 여러분의 신청곡으로 (진행하겠다). 양해해달라"고 덧붙인 뒤 자리를 떠났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배성재 아나운서는 "최백호 선생님이 몸이 안 좋으신 관계로 급하게 병원에 가게 됐다"며 "응급실에 가셨는데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최백호는 2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퇴원도 했고 많이 괜찮아졌다"며 "심한 감기와 식중독, 과로 등이 엉켜서 그저께(20일)부터 좀 안 좋았다"고 전했다.

그는 "요즘 무리하게 공연을 좀 했다"며 "(다음 주부터) 복귀할 수 있을 것 같다. 팬들이 걱정을 많이 해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연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