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올해 물가 3.6% 뛰어…서민 체감 큰 전기·가스 등 20%나 올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본문과 직접적 연관 없음. 연합뉴스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본문과 직접적 연관 없음. 연합뉴스




올해 소비자물가가 3.6%나 올랐다. 지난해 물가가 5.1% 급등한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고물가를 기록했다. 특히 서민 체감이 큰 전기·가스·수도 물가는 20%나 올랐다.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2%를 기록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지수는 111.59(2020년=100)로 작년보다 3.6% 올랐다.

관련기사



연간 물가 상승률은 2019년 0.4%, 2020년 0.5%로 통계 작성 이후 처음 2년 연속 0%대에 머물렀으나, 지난해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인 5.1%를 기록했다. 이후 올해도 3.6%를 기록했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3.9% 올랐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4.0% 올랐다. 지난해(4.1%)보다는 낮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또 다른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3.4% 올랐다.

이달 물가는 3.2% 올랐다. 신선식품이 14.5%나 오른 데 따랐다. 신선식품의 물가는 10월 13.3%, 11월 13.7%에 이어 상승폭을 더 키우고 있다.


세종=우영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