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BNK부산·경남은행, 832억 원 규모 민생금융 지원 추진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최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방안’의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관련기사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방안’은 지난 21일 은행권 공동으로 발표한 2조 원 규모의 지원 프로그램으로, 은행권 전체가 참여하는 1조 6000억 원 규모 개인사업자 이자환급인 ‘공통 프로그램’과 은행별로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4000억 원 규모 ‘자율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분담액은 각각 525억 원과 307억 원으로 총 832억 원이다. 공통 프로그램으로 대출금 2억 원, 1년간 4% 초과 이자 납부액의 90%, 최대 300만 원인 은행연합회 기준에 따라 개인사업자 대출 이자 캐시백을 내년 2월부터 추진할 예정이다. 자율 프로그램은 이자환급 이외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 지원, 보증기관 출연 등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