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보험

[신년사]이병래 손보협회장 "실손·車보험 안정적 운영…상생 금융상품 적극개발"





이병래(사진) 손해보험협회장이 29일 내년 신년사를 통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내야 한다는 쉽지않은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며 "기존 사업영역의 기반을 견고히 다지고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이 회장은 △보상체계·상품구조 개선 △미래경쟁력 강화 △소비자 신뢰 제고 △사회적 책임 이행 등 내년도 역량을 집중할 4대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우선 이 회장은 "실손의료보험과 자동차보험은 국민의 일상을 책임지는 역할을 하는 만큼 안정적인 운영기반 조성이 중요하다"며 "실손의료보험 과잉진료의 주요 요인인 문제 비급여 항목의 제어를 위한 합리적 관리방안과 상품구조 개선방안을 관계부처 등과 협의하고 자동차보험 경상환자의 향후 치료비와 한방 과잉진료에 대한 합리적 기준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또 "공공·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손해보험산업과 타 산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모빌리티·헬스케어 등 신사업의 추진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전기차 충전시설에 대한 보험가입을 의무화하고 가상자산의 해킹이나 전산장애 피해를 보장하는 보험과 기후리스크에 대비한 지수형 보험도 조속히 도입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회장은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여야 함을 당부했다. 그는 "뿌리가 튼튼하지 않은 나무는 바르게 자라지 못하고 열매 또한 맺을 수 없다”며 “보험 산업의 성장과 발전이라는 과실을 위해 그 근간인 소비자 신뢰 구축에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와 함께 업계에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힘써야 한다는 뜻의 ‘교자채신(敎子採薪)'’의 자세를 주문했다. 손해보험산업이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시각으로 본질적인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는 의미다.

아울러 그는 "적극적인 책임 이행으로 사회·경제생태계 회복에 기여해야 한다"면서 "대형재난 발생시 신속한 구호물품 지원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발굴하고 취약계층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상생금융 상품도 적극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