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혁신 냉·난방 시스템으로 북미 공략…삼성전자, AHR 엑스포 참가

DVM 등 상업·가정용 솔루션 선봬

삼성전자 모델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 'AHR 엑스포'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회사의 DVM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 모델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 'AHR 엑스포'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회사의 DVM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 'AHR 엑스포'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스마트싱스를 중심으로 한 홈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 모델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 'AHR 엑스포'의 삼성전자 부스에서 스마트싱스를 중심으로 한 홈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24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 2024 AHR 엑스포에 참가해 혁신적인 공조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AHR 엑스포는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 주최로 1600개 이상의 글로벌 업체가 참가해 최신 제품과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는 행사다.

관련기사



삼성전자는 북미 시장에 출시하는 시스템 에어컨과 무풍에어컨 라인업 등 다양한 가정용·상업용 솔루션을 선보인다. DVM(디지털 베리어블 멀티) 실외기에 연결해 냉매 열교환으로 냉·난방과 최대 80℃의 온수를 공급하는 DVM 하이드로 유닛과 기존 실내 공조 솔루션과 호환성이 뛰어나고 설치도 용이한 고효율 인버터 실외기 등 차별화된 가정용 솔루션을 전시장 전면에 배치했다.

상업용 솔루션은 DVM S2 시스템에어컨 라인업을 중심으로 전시한다.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 DVM S2는 냉방 운전 패턴의 변화와 실외기 상태를 학습해 기존 대비 약 20% 빠르게 냉방한다. 낙차나 배관 길이 등 설치 환경을 파악해 온도·압력을 최적화해 컴프레서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영하 25℃에서도 난방 성능을 100% 구현해 혹한 지역의 상업용 시설에 적합한 DVM S2 맥스 히트, 기존 냉매(R410A)보다 지구 온난화 지수가 낮은 R32를 적용한 DVM 칠러도 공개한다.

이밖에 스마트싱스를 중심으로 한 홈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에너지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 소형 매장용 시스템 에어컨을 소개한다. 무풍에어컨 체험존도 마련됐다.


진동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