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호두 과자가 아니네?"…명절 휴게소 최고 인기 메뉴는 '이것'

개그맨 홍현희가 SNS에 게재한 '얼죽아 짤'. SNS 캡처개그맨 홍현희가 SNS에 게재한 '얼죽아 짤'. SNS 캡처




명절 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식은 아메리카노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기간(1월 21~24일) 휴게소 매출 1위 음식은 아메리카노였다.

아메리카노는 총 39만 9500잔이 팔려 17억 694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위는 호두과자로, 총 36만 6400개가 팔려 17억 4900만 원 매출을 올렸다.

관련기사



3위는 우동(26만 7000 그릇·16억8650만원), 4위는 '소떡소떡' 등 떡꼬치(24만1600개·9억9510만 원), 5위는 카페라테(16만3000잔·8억1230만 원)였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9월 28일~10월 1일)에도 1위는 아메리카노였다.

2위는 우동, 3~5위는 호두과자, 떡꼬치, 돈가스 순이었다.

지난해 설 연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중 매출이 가장 많았던 곳은 행담도휴게소(8억5570만 원)였다.

매출 2위는 덕평휴게소(7억8480만 원), 3위는 시흥하늘휴게소(5억4000만 원)로 나타났다.


남윤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