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물·화제

캐비닛서 발견된 300년 된 '로맨틱'한 레몬…경매에 내놨더니 가격이 무려





최근 영국의 한 경매에 출품된 약 300여년 전 레몬이 수백만원에 팔려 화제다.



뉴욕포스트 등 해외 매체들은 뉴포트의 경매업체 ‘브르텔스 옥셔니어 앤 밸류어스’가 진행한 경매에서 285년 된 레몬이 한화 약 240만원에 팔렸다고 지난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경매에 출품된 레몬은 19세기 만들어진 골동품 캐비닛 내부에서 발견됐다. 레몬은 오랜 시간 공기에 노출돼 껍질이 짙은 갈색으로 변한 상태였다. 하지만 썩거나 손상된 부분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레몬 껍질 위에는 “피 루 프란치니씨가 1739년 11월 4일 미스 이 백스터에게 선물했습니다”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관련기사



뉴욕포스트는 “이 레몬이 낭만적인 선물 목적으로 인도에서 영국으로 들어왔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매사인 데이비드 브르텔은 “우리는 재밌을 거라고 생각해서 추정가 40~60파운드(약 6만7000~10만원)로 레몬을 경매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레몬은 최종적으로는 추정가의 20배가 넘는 1416파운드(약 238만원)에 판매됐다.

매체는 “음식이 3세기 동안 살아남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했다. 브르텔 또한 “경매에서 이와 같은 물건을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레몬이 들어있던 캐비닛도 경매에 출품됐으나 32파운드(약 5만4000원)에 낙찰됐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