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유명 유튜버 ‘코인 사기’ 연루 의혹 잇따라…나선욱·숏박스 "관련 없다"

유튜버 오킹은 뒤늦게 사과

개그맨 김원훈과 조진세. 연합뉴스개그맨 김원훈과 조진세. 연합뉴스




최근 A사가 발행한 코인이 이른바 ‘스캠 코인’이라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일부 유튜버들이 이에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스캠 코인은 유명인이나 인플루언서를 통해 신뢰를 쌓고 코인을 상장 시킨 것처럼 투자자를 모으는 행태를 일컫는다.

유튜브 채널 '숏박스'를 운영 중인 개그맨 김원훈과 조진세는 지난 10일 “A코인업체 관련 논란으로 언급된 최 씨 및 기타 관련자와 어떠한 사업적, 금전적 논의 및 거래가 없었음을 명확히 밝힌다”며 “어떠한 사업적, 금전적 논의도 이루어지지 않았고 코인과 관련된 이야기는 언급도 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추측성 글과 영상들로 오해를 받는게 안타깝고 어느 누구보다 떳떳한 만큼 팬분들이 궁금해하시는 부분에 대해선 모두 해명 드리겠지만 지나친 억측과 거짓 소문을 만드는 행위는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나선욱. 사진 제공=tvN나선욱. 사진 제공=tvN


나선욱도 다음날 '별놈들' 커뮤니티에 "A업체 관련 내용으로 인해 심려와 우려를 끼쳐 깊은 사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에 알려진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공개된 사진 역시 해당 모임에 있던 크리에이터와의 친분으로 생일과 송년회에 한 번씩 초대 받아 참석했던 자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두 번의 모임 모두 짧은 식사 자리였다. 난 A업체와 그 어떠한 관계도 없다. 코인 투자 또한 단 한 번도 진행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도 구독자들께 부끄럽지 않을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유튜버 오킹은 처음엔 연루 의혹을 반박했다가 뒤늦게 입장을 바꿔 사과했다. 오킹은 “A코인 업체와 저 사이에 출연료 500만 원 외에 아무런 금전적 관계가 없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거짓말을 했다”며 “현재는 투자를 철회한 것과 더불어 A코인 업체와 함께했던 모든 프로젝트를 중단했다. 앞으로도 A코인 업체와 협업할 일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동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