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빅데이터로 수요 예측…홈플러스 앱 이용자 ‘급증’

멤버십 고객 확대로 매출 증가 기대

홈플러스 앱을 홍보하는 광고 모델./사진 제공=홈플러스홈플러스 앱을 홍보하는 광고 모델./사진 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가 고객 재방문을 위해 빅데이터 수요 예측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소비 데이터를 이용해 멤버십 등 고객 기반이 확대되면서 매출 증가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1주간 마이홈플러스 신규 가입 회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5% 신장했다. 동 기간 마이홈플러스 앱 주간 이용자수도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홈플러스는 고객 주요 지표를 분석 및 예측해 다양한 캠페인과 프로모션을 진행한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설 연휴 전 온·오프라인 방문 고객이 증가한다는 점을 고려해 설 연휴 맞이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신규 가입 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신규 가입 회원수가 크게 늘었다. 또한 다양한 설날 프로모션과 쿠폰을 지급해 고객들의 앱 이용을 증가시켰다.

고객 장바구니에 담긴 상품을 분석해 주제별 관심사에 따라 그룹화해서 맞춤형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클럽’ 또한 큰 효과를 보고 있다. 주제별 클럽 안에서 고객의 소비를 예측해 프로모션을 전개하는 식이다. 예컨대 ‘미트클럽’에서 단독으로 설 맞이 갈비류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그 결과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클럽 가입 회원수는 지난 1주간 33% 늘어 고객 ‘록인(Lock-in)’에 성공했다.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 판매 및 개발에도 빅데이터를 빠짐 없이 활용했다. 매주 선정한 시즌 핵심 상품 10개를 마트 업계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기반의 가격 제도 ‘AI 최저가격’을 운영 중이다. ‘홈플러스시그니처 이춘삼 짜장라면·이해봉 짬뽕라면’과 ‘이춘삼 짜장 떡볶이’ 등은 히트 상품 구매 고객의 선호도를 분석해 라인업이 확장된 사례다. ‘당당치킨’ 히트 이후 ‘당당 시리즈’로 라인업도 확대돼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김민수 홈플러스 멤버십마케팅총괄은 “예전에는 고객 빅데이터로 트렌드 분석을 했다면, 이제는 한 단계 더 나아가 고객들의 수요까지 예측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진보형 마케팅을 전개해 고객들의 발걸음을 이끄는 마트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