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영상]'수술 대란' 현실로…'빅 5' 병원 수술 50% 취소됐다

'전공의 이탈'에 수술 조정 폭 갈수록 커질 듯

"대장암 수술 취소됐다", "항암치료 2주일 연기" 환자들 성토

외래 진료도 '취소·무기한 연기' 속출

21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들이 진료 접수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21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들이 진료 접수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대거 이탈하면서 대형 병원들의 '의료 공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빅5’ 병원으로 불리는 주요 대형 병원은 최소 30%에서 50%가량 수술을 줄이고 있다.



‘빅5 병원은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을 말한다.

각 병원에서 수술, 응급실, 당직 업무 등을 맡는 전공의가 대거 이탈하면서 병원들에는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특히 수술 일정에 막대한 차질이 생기고 있다. 병원들은 응급과 위중증 환자 위주로 수술하면서 급하지 않은 진료와 수술은 최대한 미루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전공의들의 사직서 제출이 시작된 19일 전체 수술의 10%를 줄인 데 이어, 이들의 병원 이탈이 시작된 전날에는 30%까지 줄였다.

관련기사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는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판단 아래 수술을 아예 ‘절반’으로 줄였다.

강남세브란스병원도 기존 수술방의 50% 정도만 운영하면서 응급과 위중증 수술에 대비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과 서울아산병원 역시 수술을 30%가량 축소했다.

더구나 전체 전공의의 3분의 2 이상이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수술 취소 규모는 조만간 더욱 커질 전망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날 밤까지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전공의의 71.2%인 8천81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근무지 이탈자는 7천813명으로 확인됐다

전공의들의 병원 이탈 이후 시간이 얼마 흐르지 않아 '아직은' 버티고 있지만, 각 병원들의 진료 일정 조정 폭 또한 갈수록 커지고 있다. 교수와 전문의를 환자 진료는 물론 응급과 야간 당직근무 등에 투입하고 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피로도가 쌓여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박동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